41만명 불법사금융서 대출…주부·60대이상 비중↑

금융 입력 2019-12-09 13:14:08 수정 2019-12-12 09:06:36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지난해 60대 이상 고령층과 가정주부의 불법 사금융 이용 비중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전체 성인인구의 1%인 41만명이 불법 사금융을 이용한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금감원이 한국갤럽에 의뢰해 만 19세 이상의 성인 5,000명을 일대일 심층 면접 방식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1.4%포인트)한 결과다.
   
지난해 말 기준 불법 사금융 이용자 수는 2017년 말(51만8,000명)보다 10만8,000명 줄었다. 이용자 비중을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 51.9%, 여성 48.1%였다. 여성 비중은 2017년(37.5%)보다 10.6%p 증가했다.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이 41.1%로 가장 높았고, 50대(27.5%), 40대(21.7%), 30대(7.1%), 20대 이하(2.6%) 순이었다. 60대 이상의 비중은 2017년(26.8%)과 비교해 14.3%p 증가했다. 직업별로는 생산직 29.5%, 자영업 27.2% 등이었다. 가정주부 비중은 22.9%로 전년(12.7%) 대비 10.2%p 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60대 이상, 가정주부 등 상환능력이 상대적으로 낮은 취약계층의 이용 비중이 증가했다"며 "자영업 등으로 경제활동을 이어가는 60대가 여전히 많고, 남편 실직 등으로 급전이 필요한 가정주부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득별로는 월 200만∼300만원 소득자가 27.3%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월 600만원 이상 고소득자는 13.1%를 차지했는데 재무구조가 취약한 사업자 등으로 추정됐다. 금감원은 지난해 말 기준 불법 사금융 이용잔액 규모를 7조1,000억원으로 추산했다. 이는 지난해 말 가계 신용(1,535조원)의 0.46%에 해당하는 규모다. 2017년 말 기준 추정치(6조8,000억원)와는 유사한 수준이었다. 불법 사금융의 평균 연이율은 26.1%로 2017년 말(26.7%)과 비슷했다. 최고 대출 금리는 60.0%에 이르렀다.
   
한편, 지난해 2월 연 27.9%에서 연 24%로 인하된 법정 최고금리를 초과한 이용 비중은 45%로 전년(50.3%)보다 감소했으나 여전히 높은 수준이었다. 단기·만기일시상환 대출이 절반(50%)을 차지했고,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사금융 이용자는 44%였다. 자금 용도로는 가계 생활자금(39.8%), 사업자금(34.4%), 다른 대출금 상환(13.4%) 순이었다./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증권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