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공세’에 11월 일본차 판매 19% 증가

산업·IT 입력 2019-12-04 14:09:47 수정 2019-12-04 20:40:13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달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판매가 대폭 할인 등으로 직전 달에 비해 다소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11월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신규등록이 2,357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56.4% 줄었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하지만 직전 달에 비해서는 19.2% 증가하며 다소 회복하는 양상을 보였습니다.


브랜드별로는 렉서스가 5,019대로 73.3% 감소했습니다. 이어 도요타와 780대, 혼다 453대, 닛산은 287대 팔렸습니다. 지난달부터 최대 1,000만원 할인 등 대규모 판촉행사 중인 인피니티는 318대가 팔리며 96.3% 늘었습니다.


전체 수입차 판매는 2만5,514대로 작년 동월대비 14.0% 증가하며 작년 4월 이래 최대규모를 기록했습니다. / 정새미 기자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