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IBK기업은행과 중소기업 동반성장 펀드 200억원 조성

부동산 입력 2019-11-29 09:04:51 수정 2019-11-29 13:42:16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28일 한효덕(왼쪽) LH 건설기술본부장과 감성한 IBK기업은행 그룹장이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사에서 ‘중소기업 해외진출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동반성장 협력대출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LH]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28일 서울 중구 IBK기업은행 본사에서 IBK기업은행과 중소기업 해외진출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동반성장 협력대출 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LH가 지난 3월 발표한 일자리 종합계획인 ‘LH Good Job Plan 시즌3’ 6월 수립한 ‘LH 동반성장 추진계획의 일환으로, 지역균형발전 및 중소기업과의 상생발전을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200억원의 동반성장 펀드를 조성하게 되며, 조성된 펀드는 LH의 지원대상 기업 추천 및 IBK기업은행의 대출심사를 거쳐 해당 중소기업에게 저리의 운영자금으로 쓰인다.

앞서 양 기관은 2016년부터 3년간 총 2,20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800여개의 중소기업에게 운영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호응도가 높아 이번 펀드를 추가 조성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동반성장 펀드는 한·러 경제협력 연해주 산업단지 등 해외진출을 준비하는 경남소재 중소기업 및 LH 협력기업에 우선적으로 지원되며, 선정된 기업에게는 최대 5억원의 운영자금과 함께 판로개척, 기술개발, 고용안정 등에 대한 LH 동반성장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다.

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경남지역 중소기업의 경우 가까운 IBK 기업은행 지점에, LH 협력기업의 경우 LH 동반성장처로 각각 문의하면 된다.

한효덕 LH 건설기술본부장은 “LH는 이번에 조성되는 펀드 및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통해 경남지역 중소기업 및 LH 협력기업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