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강남에 이어 강북 면세점 진출 성공…"규모의 경제 이룬다"

산업·IT 입력 2019-11-28 17:04:09 수정 2019-11-29 11:19:37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해 11월에 오픈한 현대백화점면세점 무역센터점[사진=현대백화점그룹]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현대백화점이 강남에 이어 강북에 시내 면세점 특허(운영권)를 따냈다. 이에 따라 규모의 경제 실현에 따른 면세 사업 성장이 가능할 것이란 전망이다.
 

28일 관세청은 보세판매장(면세점) 특허심사위원회가 현대백화점에 서울 시내 면세점 신규 특허를 발급하기로 의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심사 결과 현대백화점은 1,000점 만점 기준 892.08점을 얻어 특허를 따내는 데 성공했다. 현대백화점은 지난 14일 관세청에 두산 면세점 자리를 새로운 면세점 입지로 서울 시내 면세점 특허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 자리는 앞서 두산이 영업 부진으로 면세점 특허를 반납한 곳으로, 현대백화점은 면세점 특허 획득을 조건으로 두타면세점 매장을 5년간 임차하기로 두산과 합의한 상태다.
 

관광객이 많은 강북 지역에 면세점 진출을 성공시킨 현대백화점은 면세점 사업에서 중요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게 돼, 실적 개선이 가능해질 것이라는 평가다. 현대백화점은 지난해 11월 강남 무역센터점 내 면세점을 오픈했으나 올해 3분기에도 여전히 171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는 등 적자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현대백화점은 "강남과 강북에서 면세점 운영을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규모의 경제를 실현함으로써 면세점 사업을 안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백화점은 내년 1분기 강북 면세점 개장을 목표로 두산과 자산 양수도와 직원 고용 등을 협의한다는 방침이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