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온테크, 국내 1호 산업용 드론 기업…내년 2월 코스닥 입성

증권 입력 2019-11-27 13:37:17 수정 2019-11-27 13:42:50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DB금융스팩6와 합병을 통해 상장을 추진하고 있는 네온테크 중소기업 최초 산업용 드론 1호 상장사에 한발 더 다가섰다고 27일 밝혔다.

 

내년 2월 코스닥 입성을 앞둔 네온테크는 산업용 드론 설계부터 제조, 운용까지 전분야에 대한 기술을 업계에서 유일하게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으며, 소방·국방·방제·물류 분야에서 독보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네온테크의 드론 사업부는 제품과 서비스를 결합한 토털 드론 플랫폼인 '엔드론'을 보유하고 있다. 엔드론은 이동체 위치/상태 탐지 및 인식기능 전구간 자동비행이 가능한 자동임무 수행 드론 간 원활한 통신연결이 가능한 통신네트워크 다수의 드론을 통제 및 근접비행 맞춤형 특수 드론 개발 네크워크 암호화 등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기술력을 기반으로 테온테크는 2018년부터 매년 육군본부가 주최하는 드론봇 챌린지 대회에서 공격과 정찰분야에 압도적인 점수차로 1위를 수상했다또한 지난 8월에는 해안방어 사단에 감시·정찰체계와 다목적 차세대 정찰드론을, 9월에는 부산세관 종합감시체계 구축사업 수주와 2개의 국책과제를 진행하는 등 '엔드론' 시스템이 다양한 군 관련 분야에서 추진하고 있다.

 

소방부문에서도 LTE 기반 탑재된 카메라를 이용해 산불 및 화재영상을 전송 가능한 정찰용 드론 화재발생지에 10개 소화유탄 발사 및 투하가 가능한 소화탄 드론을 개발해 산림청 및 소방방제청, 지역소방서에 운용제안을 진행한 상태다.

 

민간부분에서 가장 관심이 높은 분야는 방제이다. 고도의 변화가 심한 골프장의 코스관리 및 최상의 상태유지부터 각종 이벤트까지 활용 가능한 드론과 전용 수송차량을 개발했다.


물류부문은 국책과제만 5건에 참여했으며, 전체 사업비는 305억원에 달한다. △지난해 8월 영월우체국에서 별마로 천문대까지 2.3km를 비행해 우편배송을 한 산간지역 물류배송 시연회 △같은해 12월 고남면에서 추도와 소도 등 7km에 달하는 3개 섬 지역의 물류배송 시연회를 진행했다뿐만 아니라 올해 3월 울산에서 해상선용품 운송 시스템으로 해상선박에 선용품 배송 및 정밀 착륙 시스템 등 국내 수십여건의 국책과제와 시연회, 대회수상, 사업수주로 주목받고 있다.

 

네온테크 관계자는 고도가 불안정한 해상 및 산간지역에 맞춤형 드론을 제조부터 운영까지 구현할 수 있는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은 국내에서 현재까지 네온테크가 유일하다“2020년부터 4차 산업혁명 핵심분야인 드론사업이 기업 성장의 핵심적인 역할을 일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네온테크는 오는 1224일 합병승인을 위한 임시 주주총회를 마치고, 내년 2월초 코스닥 시장에 상장될 예정이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