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인천~뉴욕 하루 2회로 증편 운항

산업·IT 입력 2019-11-26 08:27:46 수정 2019-11-26 09:53:37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시아나항공과 존F 케네디 공항 관계자들이 24일 열린 증편 기념식에서 축하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아시아나항공의 인천~뉴욕 노선 운항 횟수가 하루 1회에서 2회로 늘어난다.

아시아나항공은 25일(현지시간) 인천~뉴욕 노선에 최신예 항공기 A350을 투입해 전날부터 하루 2회로 증편 운항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뉴욕 존 F. 케네디 공항에서 로엘 휘닝크 JFK IAT(국제선청사) 사장을 비롯해 용선중 한국관광공사 지사장과 두성국 아시아나항공 미주지역본부장, 문유상 아시아나항공 뉴욕 여객지점장,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증편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에 추가된 항공편은 인천에서는 오후8시25분에 뉴욕으로, 뉴욕에서는 오전0시35분 인천으로 각각 출발한다.

두성국 미주지역 본부장은 “뉴욕~인천 낮, 밤 운항으로 뉴욕과 뉴저지 등 미 북동부 동포들을 편안한 스케줄로 모시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미 북동부 동포를 위해 아시아나는 서비스 강화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