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무등산자이&어울림’ 청약통장 4만6,000개…1순위 마감

부동산 입력 2019-11-21 08:49:55 수정 2019-11-21 12:11:45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무등산자이&어울림 조감도 /사진=GS건설]

GS건설은 금호건설과 함께 분양하는 무등산자이&어울림46,000여개에 달하는 청약통장이 몰리며 1순위 청약을 마감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단지는 광주 북구 우산구역 주택재개발 사업을 통해 공급된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 201순위 청약을 받은 무등산자이&어울림은 1,010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46,524명이 접수하면서 평균 46.06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5개 주택형이 모두 해당지역에서 마감됐다. 최고 경쟁률은 펜트하우스인 전용면적 130에서 나왔다. 2가구 모집에 588명이 청약하며 2941의 경쟁률을 보였다.

 

두 번째로 높은 청약 경쟁률을 보인 주택형은 전용 59D54가구 모집에 6,666명이 몰렸다. 이 외 59A 17.771 59B 3.91 59C 9.391 59E 72.551 5998.46대1 74A 18.571 74B 8.261 74C 51.311 84A 1031 84B 15.651 84C 104.751 84D 23.051 114B 97.65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2007년 인터넷 청약 접수가 의무화된 후 가장 많은 청약통장인 46,524개가 몰리며 광주 지역 역대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포스코건설이 올해 9월 서구 화정동 염주주공아파트를 재건축해 선보인 염주 더샵 센트럴파크’(43,890)를 넘어섰다.

 

분양 관계자는 우수한 입지 여건과 다양한 개발 호재까지 갖춘 무등산자이&어울림이 광주 북구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고급 특화 설계를 적용하는 등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며 모델하우스 개관 이후 평일까지 5만여명이 넘는 방문객이 대부분 청약에 대한 의지가 높았다고 밝혔다.

 

한편, 무등산자이&어울림은 지하 3~지상 3125개 동, 전용면적 39~160, 2,564가구 규모다. 이 가운데 임대와 조합원분을 제외한 전용면적 59~130, 1,644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오는 271단지, 282단지 순으로 당첨자 발표를 진행한다. 입주는 20229월 예정이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