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ISSUE] 지금은 스타트업 M&A 시대

S경제 입력 2019-11-20 10:51:49 수정 2019-11-21 16:51:13 뉴스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강혜미 변호사 / 법무법인 세움

최근 맞춤 구두를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트라이문'이 창업 4년만에 대기업인 대웅제약의 계열사 '엠서클'에 인수됐다. 비교적 초기 단계에 이루어진 M&A이고 동종 기업 간 M&A도 아니어서 많은 관심을 받은 사례인데, 인재 확보 및 신규사업 추진 목적으로 이루어진 M&A로 이해된다.

2019년 10월에는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수아랩'이 창업 6년만에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코그넥스(Cognex)에 매각된 소식으로 스타트업 M&A업계가 뜨거웠다. 매각가는 1억 9500만달러 (한화 약 2300억원)으로 국내 기술분야 스타트업의 해외 M&A 중 최대 규모이다. 코그넥스는 수아랩 지분 100%를 취득하면서도 수아랩 창업자의 경영권을 보장하고 수아랩의 해외 고객사 확보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알려졌는데 시너지 효과로 양 사 모두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벌 기업인 Microsoft, Apple, Google, Amazon 등도 경쟁적으로 스타트업을 인수하면서 사업도 확장하고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흔히 우리나라 기업은 스타트업 M&A에 소극적이라 알려졌지만, 삼성전자, 네이버, 카카오, 쏘카, 야놀자 등 많은 기업들은 스타트업을 적극적으로 인수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1월 이스라엘 카메라 기술업체인 '코어포토닉스'를, 3월에는 영국의 인공지능 식품기술 업체인 '푸디언트'를 인수했고, 2017년에 국내 인공지능 스타트업인 '플런티'를 인수했다. 대기업-스타트업 간의 M&A외에도 쏘카의 VCNC가 폴라리언트, 차케어를 인수, 야놀자가 호텔나우, 레저큐를 인수하면서 스타트업간의 M&A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스타트업 M&A는 앞으로 더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새로운 시장에 진출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스타트업을 인수하여야 할 필요가 어느 때 보다 높고 매력적인 스타트업도 많이 생기고 있기 때문이다. 대기업 입장에서는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만들어 낸 스타트업을 인수함으로써 신사업 진출에 발판을 마련하고 검증된 인재를 영업하게 되는 장점도 있다. 스타트업 입장에서는 대기업의 자금, 시스템, 인력 등의 지원을 통해 보다 성장하는 기회를 갖게 된다. 필자가 자문한 대기업-스타트업 M&A 사례에서도 대기업은 새로운 시장에 진출했고 스타트업의 인재 영입을 통해 사업 자체도 발전시키는 기회를 얻었다.

전통적으로 스타트업은 EXIT 방안으로 IPO(기업공개, 상장)를 주로 고려했지만 이제는 M&A도 하나의 EXIT 방안으로 고려 할 필요가 있다. 그 동안 M&A는 관심 대상이 아니어서 이해도가 낮았지만 이제는 전략과 전술을 통해 기회가 왔을때 성공적으로 M&A를 완료할 수 있도록 준비해야 된다. M&A는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양 사가 모두 성장하는 기회로 하나의 방향으로 설정하고 성공적인 M&A가 될 수 있도록 충분히 검토하고 협상테이블을 마련해야 할 필요가 있다.

스타트업을 성공적으로 인수하기 위한 대기업의 조건 중 하나는 특유의 스타트업 문화를 이해하고 혁신성을 최대한 유지해야 스타트업 M&A는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다. 시장이 더욱 확장되길 바라며 스타트업M&A를 응원한다.

<강혜미 변호사 약력>
現 법무법인 세움 파트너변호사
現 대한변호사협회 등록 M&A전문 변호사
現 법무부 창조경제혁신센터 법률지원단 자문변호사
사법시험 제48회 합격
사법연수원 제38기 수료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