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준코스메틱, 中 광군제 1일 판매고 130억원

증권 입력 2019-11-18 09:27:34 수정 2019-11-19 10:16:20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제이준코스메틱이 작년 티몰 국제관 수입 마스크팩 중 한국 브랜드 1위를 차지한데 이어 올해도 하루 약 500만장에 달하는 마스크팩을 판매하며 광군제 매출기록을 또한번 경신했다.


18일 제이준코스메틱은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인 연중 최대 온라인 쇼핑 축제 ‘광군제’에서 1일 소비자 매출액(잠정)이 약 130억원 달성했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직영·마켓 5억원 등이 추가로 집계되면서 티몰만 하루 매출이 70억원 수준으로 역대최대 매출을 기록했으며, 광군제 기념 라이브방송 예약매출 및 당일 통계 확인이 안됐던 방송, 기타 플랫폼 매출 등 광군제 하루 매출은 130억원 내외의 성과를 올렸다”며 “올해 100억원 정도를 예상했는데 130억원으로 30% 초과 달성하면서 중국내에서 제이준 브랜드의 굳건한 인지도와 경쟁력을 재확인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제이준코스메틱은 광군제 기간 주요 플랫폼인 알리바바 ‘티몰(T-mall)’에서 판매 6분만에 아이겔 패치 108만장이 매진됐고, 오픈 1시간 만에 매출 34억원을 넘어서는 등 ‘마스크팩의 신화’ 제이준 브랜드 파워를 증명했다. 제이준코스메틱의 스테디셀러 제품으로 꼽히는 블랙 물광 마스크는 210만장, 인텐시브 샤이닝 마스크 130만장 등 이날 티몰에서 판매한 마스크팩만 약 500만장에 달한다.


중국 시장에서 제이준코스메틱의 추가적인 성과도 기대된다. 광군제에 이어 크리스마스, 연말연시, 중국 춘절 등 굵직굵직한 ‘쇼핑 대목’이 어어져 있는 만큼 지속적인 매출 증대가 기대된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이와 더불어 제이준코스메틱의 중국 총판인 에프앤리퍼블릭의 중국 현지 유통물량이 빠르게 소진되면서 신규 물량 공급을 통한 외형성장이 전망된다. 에프앤리퍼블릭에 따르면, 2018년말 기준 약 250억원 가량이었던 재고물량이 최근 약 10% 이하 수준으로 줄었고 이번 광군제를 기점으로 재고는 거의 소진됐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4분기부터 신규 물량 납품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연말연시 등 쇼핑대목을 겨냥해 에프앤리퍼블릭과 함께 중국 시장에 특화된 다양한 프로모션 진행 등으로 안정적인 성과를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