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준코스메틱, 3Q 적자 큰폭 축소…“내년 상반기 흑전 기대”

증권 입력 2019-11-15 09:23:13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제이준코스메틱이 공장매각과 조직개편 등 적극적인 재무건전성 확보 전략을 통해 실적 턴어라운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제이준코스메틱은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이 35억원으로 전분기 139억원 대비 적자를 큰폭 축소했다고 15일 밝혔다. 같은기간 매출과 당기순손실은 각각 149억원, 54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매출총이익율(GPM)이 전분기 11% 가량에서 3분기 48% 수준으로 크게 개선됐다. 또, 매출채권은 작년 830억원까지 증가했다가 올해 3분기말 449억원으로 낮아져 매출채권비율 및 회수가 정상화 되는 추세다.


회사 관계자는 “3분기 매출은 지난 분기와 비슷한 수준이었고 적자도 지속 됐지만, 손실폭을 대폭 줄였다는 것이 의미가 크다”며 “공장매각으로 고정비 부담을 줄이고 조직개편 효과로 판관비 절감 등 3분기 수익성 개선 추세가 가속화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외 진출 확대 성과 및 자회사 ‘제이준에이치앤비’의 실적 본격화로 내년 상반기 실적 턴어라운드가 예상된다. 중국 현지 재고가 대부분 소진돼 하반기 신규물량 공급이 증가할 전망으로 내년 상반기에는 유의미한 실적 성장이 기대된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이다.


또한 올해부터 연결대상 ‘제이준에이치앤비’는 올해 3분기 누적매출이 118억원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상반기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 단계를 거쳐 H&B(Health & Beauty)사업이 본격적인 성장 궤도에 올라서고 있어 신규 브랜드 론칭 및 신사업 준비 검토도 완료해 내년초부터 성장세가 본격화 될것으로 예상 된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광군제에서 높은 성과를 기록해 중국내에서의 제이준 브랜드 입지를 다시한번 확인했으며 중국외 미국, 러시아 등 해외사업 성과들이 확대되고 있다”며 “연말까지 사업구조 개편을 마무리 짓고 수익성 극대화 전략을 통해 내년 상반기 흑자전환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