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프랑크푸르트서 ‘글로벌 파트너링 유럽’ 개최

산업·IT 입력 2019-11-13 15:04:36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코트라는 12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글로벌 파트너링 유럽 2019’ 사업을 개최했다. 행사에서 권평오 코트라 사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코트라]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는 지난 12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글로벌 파트너링 유럽 2019’ 사업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유럽시장 진출 종합 플랫폼을 지향하며, 글로벌 파트너링 수출상담회 수입처 다변화 상담회 투자 양해각서(MOU) 체결로 이뤄졌다. 국내 소재·부품 기업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전기차, 수소차 등 신산업 분야에서 성장 활력을 모색하고 있다. 주요 부품·소재 수입처를 다변화하기 위해 독일에서 글로벌 완성차, 기계, 소재 기업과 손을 맞잡았다.

 

올해 행사에는 국내 미래차 부품(전기차 배터리), 소재(반도체) 기업이 참가했다. 현지에서 다임러, 아우디, BMW 등 글로벌 완성차 기업과 지멘스, ABB 등 유럽 대표 엔지니어링사와 상담했다. 유럽의 차세대 친환경차 시장 확대 움직임에 따라 전기차, 수소차 등 미래차 분야 국내 부품사가 다수 참여했다.

[12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글로벌 파트너링 유럽 2019 행사에서 국내 참가사가 독일기업과 비즈니스 상담을 하고 있다. /사진=코트라]

일본 수출규제에 맞선 정부의 소재·부품 수급대책 후속조치에 발맞춰 수입처 다변화 상담회도 별도로 진행했다. 조승종 하나글로벌인코퍼레이션 대표는 일본에서 원자재를 공급해 개발하던 신제품이 수출규제로 위기에 처했다새로운 독일 공급처와 상담하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코트라는 독일 종합 화학·제약기업 머크와 투자 MOU도 체결했다. 머크는 독일의 OLED 디스플레이 등 첨단 전자기기 핵심소재 생산설비와 연구개발 기반을 한국으로 통합해 증설할 계획이다. 머크가 디스플레이 첨단소재 개발 과정에서 한국을 전략적 파트너이자 중요한 생산기지로 인식한다는 뜻이다. 중장기적으로 국내 소재·부품 국산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글로벌 파트너링은 우리 기업이 대체 수입처를 발굴해 리스크를 낮추고 해외 우수기업과 함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모색하는 기회다소재·부품 분야에서 독일 제조기반과 한국의 반도체, ICT 역량이 결합해 양국이 혁신 성장에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