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 한남카운티, 글로벌 건축 설계 그룹 저디(JERDE)와 협업

라이프 입력 2019-11-12 16:23:30 수정 2019-11-12 16:48:07 뉴스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 대린산업 제공

한남3구역 수주전에 뛰어든 대림산업이아크로 한남카운티만을 위해 세계 탑클래스 설계그룹 저디(JERDE)와 협업하여 대한민국 대표 하이엔드 랜드마크로의 변신을 예고했다.

저디는 혁신적인 건축 및 도시설계를 전문으로 하는 글로벌 그룹으로 공공시설, 상업, 공원, 식음, 엔터테인먼트, 주거, 업무 및 자연을 하나의 장소로 통합하여 성공적인 도시의 복합 단지의 설계를 기획했다. 특히 지난 40여년 간 전 세계 여러 도시에서 100여 개에 이르는 건축물의 설계를 담당했으며 독창적인 장소들로 평가받고 있는 그들의 건축물에는 매년 약 10억 명 이상의 사람들이 방문하며 그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저디의 장소만들기(Jerde’s Place making)라 일컬어지는 독특한 설계철학은 작업에 가치를 더하고 있다. 그들은 궁극적으로 사람들이 방문하고 싶어하는 장소를 만드는 것을 핵심으로 삼으며 건축, 조경, 인테리어, 환경 그래픽, 조명과 물의 요소를 완벽하게 혼합한 체험적인 환경을 비전으로 제시한다. 이러한 설계철학은 한강을 마주한 아크로 한남카운티에도 완벽히 부합하여, 누구나 선망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하이엔드 주거단지를 완성하는 데 일조했다.

 

저디 관계자는아크로 한남카운티는 집에 사는 사람뿐 아니라 그 집과 어우러지는 모든 것을 고려했다집에 사는 사람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최상의 환경은 물론, 정체성, 경험, 선구적인 아이디어를 고려한 가장 효율적인 설계를 고민하고 획일화된 평범함을 벗어나 새로움을 추구했다고 밝혔다.

 

아크로 한남카운티는 유럽 고건축의 클래식한 이미지와 미래지향적인 하이테크 이미지가 결합된 외관 디자인을 통해 한남의 랜드마크를 넘어 대한민국의 자부심이 되는 단지로 조성될 계획이다. 단지 저층부는 이태원과 인접하고 외국대사관이 모여있는 이국적인 분위기의 지역성을 반영하여 유럽 고건축의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 수려한 곡선의 아치와 회랑을 차용한 디자인 요소를 사용하였으며, 고층의 주동에는 유리커튼월과 알루미늄패널 등을 사용한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으로 원경에서 바라보았을 때, 대한민국의 중심으로서의 절대적인 상징성을 전달하고자 한다.

 

특히 각각의 주동은 오픈 발코니와, 틸트 발코니 등의 차별화된 디자인과 석재 등의 고급 마감재가 조화를 이루어 아크로 한남카운티만의 한강을 담은 다이나믹한 경관을 창출하도록 설계되었으며, 조망권을 최대한 확보하고 개방감을 극대화한 통합 경관 디자인으로 누구에게나 선망 받을만한 단지 설계를 완성해냈다. 이 외에도 축구장 3배 크기의 대규모 녹지공간을 조성하여, 영국 왕실의 정원을 옮겨놓은 듯한 다양한 시리즈의 대규모 가든, 럭셔리하고 로맨틱한 풍경을 선사하는 온실 카페, 한강이 마치 단지 내부에 들어온 듯 끊임없이 이어지는 프리미엄 수공간까지 입주민들에게 선물같은 일상을 선사할 모든 요소를 반영했다.

 

대림산업과 저디가아크로 한남카운티만에 반영한틸트(TILT)형 특화 평면 설계는 다른 건설사와는 비교불가한 한강 조망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크로 한남 카운티틸트형평면이란 한강을 정방향으로 편안히 바라볼 수 있도록 설계한혁신평면으로, 그동안 불편했던 측면 세대의 거실 조망을 정면 조망으로 바꿔주는 특화설계다. 이 같은 방식은 주동 측면의 한강 정면 조망을 위해 발코니를 한강변을 향하도록 사선으로 구축하는 방식을 통해 정면세대와 측면세대 모두 최적화된 한강 조망을 누릴 수 있음은 물론 외관 디자인에도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대림산업 관계자는직접 살고 있는 입주민 뿐 아니라 바라보는 모두가 선망할 수 있는 단지를 만들기 위해 모든 설계안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발전시켜 나갔다아크로 한남카운티는 설계에서부터 입지, 서비스까지 절대 우위의 주거 품격을 실현해 국내를 대표하는 또 하나의 랜드마크로 기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뉴스룸 colum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