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증권, ‘無수익=無수수료’ 플랜업 글로벌인컴 랩 출시

증권 입력 2019-11-11 09:17:23 수정 2019-11-11 09:46:42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신영증권]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신영증권은 수익이 난 경우에만 수수료가 생기는 ‘플랜업 글로벌인컴 랩’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플랜업 글로벌인컴 랩’의 가장 큰 특징은 연 기본 수수료가 없는 수수료 체계다. 기본 수수료가 없는 대신 성과보수 수수료는 해지를 신청하거나 계약이 만기되면 하이워터마크(High Water Mark) 방식으로 운용 수익의 20%가 발생한다.(단, 매매 관련 비용은 별도 부담) 하이워터마크란, 수익을 정산할 때 과거에 가장 높았던 성과를 넘어설 때만 초과수익의 일부를 성과 보수 수수료로 내는 방식이다.


고배당 위주의 해외 ETF 또는 상장해외펀드에 투자해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해당 상품은 운용 과정에서 1차적으로 낮은 주가변동성과 꾸준한 배당이 기대되는 해외 ETF 등에서 우량 종목을 선별한다. 선별은 △자산규모 △거래량 △운용전략 △운용사 등의 기준과 과거 주가 추이 등을 고려한 계량적 분석을 통해 이뤄진다. 이후 골라낸 종목을 △글로벌 채권 △글로벌 대체투자 △글로벌 주식 자산군으로 분류해 각 자산군에 균등하게 투자하며, 지속적인 비중 점검과 리밸런싱을 실시한다. 회사 관계자는 “플랜업 글로벌인컴 랩을 통해 미국 채권 및 우선주, 이머징 국채, 부동산리츠, 배당성장주 등 다양한 글로벌 자산에 분산투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대일 신영증권 에셋얼로케이션 본부장은 “플랜업 글로벌인컴 랩은 신영증권의 고객중심 수수료 체계가 담긴 상품”이라며 “일반적인 투자 상품은 손실이 났을 때도 수수료가 생기지만, 플랜업 글로벌인컴 랩은 운용 책임을 강화해 수익이 난 경우에만 수수료가 발생하기 때문에 고객과 회사가 모두 윈윈하는 구조”라고 강조했다. 


플랜업 글로벌인컴 랩의 최소 가입금액은 2,000만원으로, 자세한 상품 문의 및 상담은 신영증권 전 영업점 또는 고객지원센터로 하면 된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