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창립 40주년 맞아 재도약…3가지 혁신 선봬

산업·IT 입력 2019-11-11 08:49:26 수정 2019-11-11 08:49:47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롯데쇼핑]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창립 40주년을 맞은 롯데백화점이 3가지 혁신을 통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한다고 11일 밝혔다. 판매 공간의 일부를 체험 공간으로 바꾸고 점포 리뉴얼을 통해 프리미엄 매장으로 개편하며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확대해 조직의 문화 및 체계를 변화시키는 것이 주요 골자다.
 

롯데가 변화를 꾀하게 된 핵심 이유는 그간 꾸준한 사업 확장 및 다각화를 진행해왔음에도 최근 온라인 시장 규모가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백화점을 비롯한 오프라인 기반의 유통업체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공간, 브랜드, 조직문화의 분야에서 혁신을 통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 40년간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쇼핑 환경 혁신을 적극 추진, 국내 유통 시장 선두 자리를 굳건히 지킨다는 계획이다.

 

먼저 판매 공간의 일부를 체험을 위한 공간으로 바꾼다. 롯데백화점은 중소형 점포를 중심으로 1층에 테마형 전문관을 도입한다. 백화점 1층은 단순 판매 공간이 아닌 문화, F&B등 다양한 경험요소가 가미된 복합적인 쇼핑 공간으로 꾸며진다. 더불어 ‘1점포 1명소공간도 선보인다. 1명소의 경우 본점 에비뉴엘 9층 야외 테라스를 오픈형 집객 공간으로 활용하는 등 힐링, 여가 등 고객의 체류 시간을 늘릴 수 있는 공간으로 기획한다. 롯데백화점은 아시아 최초로 김포공항점에서 쥬라기 월드 특별전을 진행하며 체험형 공간의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쥬라기 월드 특별전에는 오픈 이후 4개월 간 20만 명이 넘는 고객이 다녀갔으며, 특히 신규 고객 유입에 있어 톡톡히 효과를 보고 있다. 고객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0월 말 기준으로 김포공항점의 신규 고객 유입률은 67.7%로 다른 점포에 비해 25%포인트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백화점은 본점을 포함해 주요 점포를 프리미엄 매장으로 개편한다. 롯데백화점 본점이 지난해 말부터 대대적인 리뉴얼에 들어가며 포문을 열었다. 프리미엄 점포로의 변신은 1층부터 시작한다. ‘백화점 1 = 화장품 매장이라는 공식을 깨고 명품 매장으로 변신한다. 2층과 5층에는 각각 여성용 명품 매장과 남성용 명품 매장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프리미엄 개편 작업은 잠실점, 부산본점 등 전국 주요 점포로 확대할 방침이다특히, 창립 40주년을 기념해 이번 달 15일 강남점에 오픈하는 더콘란샵 코리아는 롯데백화점 프리미엄 전략의 일환이며, 2021년 오픈 예정인 동탄점 역시 프리미엄 백화점으로 선보인다.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소비 트렌드에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조직의 문화 및 체계를 동시에 변화시킨다. 핵심은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채널 확대이다대표적으로 지난 3월부터 ‘밀레니얼 트렌드 테이블(MTT)’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밀레니얼 세대의 주력인 만 24~39세 사이의 직원을 연구원으로 선발, 3개월간 경영진에게 젊은 문화를 전수하는 멘토 역할을 수행하는 제도다.젊은 후배 사원들이 선배 사원들에게 최신 이슈와 트렌드 등 ‘젊은 문화’를 전수해 멘토 역할을 수행 중이다. 이를 통해 미래의 핵심 고객층인 밀레니얼 세대가 선호하는 상품과 공간을 직접 경험, 현업에 적용시켜 미래를 준비하겠다는 복안이다.

 
더불어 조직 및 인재발굴 제도에도 변화를 준다. 기존 팀 단위 조직을 프로젝트 별 조직으로 바꿔 핵심 인력 관리, 개인 포상 확대 등 보다 효율적인 조직 운영을 꾀할 방침이다. 롯데백화점은 올해 지역장 제도를 도입해 수도권 1~3, 영남, 호남충정 등 5개 지역으로 영업조직을 재편했다. 지역장에게 매장 개편, 예산, 마케팅, 인사 등 주요 권한을 위임, 각 지역에 맞는 콘텐츠 개발에 집중하도록 유도했다. 앞으로는 책임 경영 단위를 점포까지 확대해 브랜드 입/퇴점, 예산, 인력 운영 권한 등을 부여할 계획이다.

 

롯데백화점은 일명 최저가 전쟁으로 혈투 중인 온라인 시장에 프리미엄몰을 오픈하며 차별화에 나섰다지난 9월 오픈한 롯데 프리미엄몰에서는 해외 브랜드와 컨템포러리 의류 등 고가 상품군을 온라인몰에 모아 매장을 방문하지 않아도 상품 구매가 가능하다. 백화점이 가진 상품 신뢰성과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피팅 예약, 프리 오더, 배송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롯데 프리미엄몰에서는 디스커버S’를 선보이고 있다. 스타일 큐레이션 e매거진인 디스커버S는 최신 패션 트렌드, 이슈 브랜드 및 상품, 행사 등 고객들이 관심 있는 소식들이 담겨 있다. 더불어 롯데e커머스는 내년 상반기에 통합 앱인 롯데ON’을 오픈한다.롯데ON’ 앱에서는 새로운 차원의 O4O 쇼핑경험을 제공한다. AI 기반의 분석시스템을 활용, 개인별로 다른 상품을 제안하는데 이는 판매자와 구매자를 연결해주는 전통적인 유통업 형태에서 벗어나, 상품과 고객 데이터를 면밀히 분석해 고객에게 맞춤형 상품을 추천하는 라이프스타일 큐레이터로 거듭난다는 의미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