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공항동·종로구 서촌, ‘서울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선정

부동산 입력 2019-11-05 08:22:57 수정 2019-11-06 09:08:23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서울시는 강서구 공항동 일대(14만9,976㎡)와 ‘서촌’으로 불리는 종로구 청운효자·사직동 일대(15만5,435㎡) 등 두 곳을 올해 하반기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두 지역은 주민역량강화를 위한 ‘희망지사업’이 작년 12월부터 진행 중인 후보지 9곳 중에서 평가위원회 심사를 거쳐 선정됐다. 이에 따라 두 지역은 내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100억원씩의 ‘마중물’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공항동은 김포국제공항, 군부대와 인접한 지역으로 개발제한, 고도제한 등으로 오랜기간 각종 규제를 받아왔으며, 근처 마곡지구 개발로 주민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꼈던 지역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경복궁 서쪽에 있어 ‘서촌’으로도 불리는 청운효자·사직동 지역은 한옥이 많은 역사도심 주거지로, 노후 한옥과 관리해야 할 빈집이 많다. 도시의 옛 모습이 잘 보존되어 있고, 옛길(물길), 미래유산, 우수 건축자산(체부동성결교회, 홍종문 가옥, 시인 이상의 집 등)과 세종대왕 탄생지 등 역사문화자원이 풍부한 곳이다.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