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뉴스테이’ 임대주택 재개발 속속 무산…일반분양 전환

부동산 입력 2019-11-05 08:13:10 수정 2019-11-06 09:00:25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전국 최초로 인천에서 추진됐던 재개발 연계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사업(옛 기업형임대주택 뉴스테이)이 무산됐다. 재개발 등 정비사업과 연계한 뉴스테이 사업 추진이 활발했던 인천에서 사업 무산 사례가 잇따르는 모습이다.

   
5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최근 인천시 부평구 청천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공공지원민간임대 연계형 정비사업 선정을 취소했다. 청천2구역은 앞서 2015년 전국 최초로 뉴스테이 연계형 정비사업으로 선정됐던 곳이다.
 

조합은 올해 8월 말 조합원총회를 열고 재개발 사업에서 뉴스테이 공급 물량 3,247세대를 일반 분양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앞으로 정비계획 변경, 사업시행 인가, 관리처분계획 인가 등 절차를 밟아 일반 재개발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2016년 재개발 연계형 뉴스테이 사업으로 선정됐던 인근 부평4구역 재개발 조합도 올해 6월 조합원 총회를 거쳐 뉴스테이 사업을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 당초 이 사업을 통해 뉴스테이 1,013세대를 공급할 계획이었으나 뉴스테이를 일반분양 물량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부평4구역 재개발 조합은 앞서 국토부로부터 뉴스테이 연계형 정비사업 선정을 취소한다는 통보를 받았으며 최근 인천시는 일반 재개발로 해당 사업 정비계획을 변경했다.
   
인천시 동구 송림 1·2동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조합도 뉴스테이 사업을 포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한때 사업성이 없어 오랜 기간 침체한 재개발 등 정비사업을 되살릴 방안으로 주목받았던 뉴스테이의 퇴장 사례가 인천에서 속출하는 셈이다.
   
인천에서는 2015년 전국 최초로 정비사업 연계형 뉴스테이가 도입된 이후 10개 이상 정비사업이 뉴스테이와 연계한 방식으로 추진됐다. 그러나 정비사업 조합들은 뉴스테이 사업 추진을 결정했던 시기에 비해 토지·주택 등 부동산 가격이 올랐으나 뉴스테이 물량을 살 임대주택사업자 측이 이를 시세에 반영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사업 추진 방식을 변경하기로 했다. 뉴스테이 물량을 사는 임대주택사업자는 주택도시기금 등의 지원을 받아 설립되는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다. 관계자들은 “조합이 뉴스테이보다는 일반분양을 하는 것이 사업성이 높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