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고속도로 교량 밑…‘주민쉼터’·‘체육공원’ 탈바꿈

부동산 입력 2019-11-04 17:04:35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부산울산선 원리2교 하부에 조성된 주민행복쉼터 모습 /사진=한국도로공사]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교량 하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국민 편익을 높이기 위해 해당 용지에 주민행복쉼터, 체육시설 등을 설치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한국도로공사는 교량 안전을 확보하면서 편의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교량 17곳을 선정한 바 있다. 관련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통해 게이트볼장, 주민쉼터 등 문화·여가공간과 화물차 주차장처럼 교통 공간을 조성 중이다. 현재 교량 하부 11곳에 해당 시설을 설치했다.

 

지자체는 그간 생활 편의시설 설치 공간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교량 하부를 활용해 용지 확보 및 예산절감을 할 수 있게 됐다. 한국도로공사가 조성하는 부지 면적은 약 47,000규모로 주변 공시지가 기준 약 60억원에 달한다.

 

교량 하부 활용은 주민으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부산울산선 원리2교 하부 쉼터 인근의 주민은 운동할 곳이 마땅치 않았는데 운동시설이 생겨 좋고, 어두웠던 교량 하부가 밝아져 저녁에도 많은 주민들이 소통공간으로 활용한다고 밝혔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고속도로 이용객의 안전을 우선 확보하면서, 지역주민의 생활 편의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는 교량을 지속해서 확대하겠다교량 하부 공간 활용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불법점용 및 그에 따른 사고를 방지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