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자산운용, 4일부터 한 달간 플루토·테티스 펀드 실사 나선다

증권 입력 2019-11-04 09:26:55 수정 2019-11-04 09:29:57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라임자산운용이 환매 중단 조치를 취했던 모펀드 중 2개 상품에 대한 펀드 실사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이날 라임자산운용 측은 “펀드 가입자에게 신뢰를 드리기 위해 판매사와 협의해 현재 환매연기 중인 두 개 모펀드의 회계 실사를 시행하기로 했다”며 외부 회계법인(공개 불가)에게 실사를 맡길 것이라고 알렸다. 실사 대상이 되는 펀드는 △라임 플루토 FI D-1호 △라임테티스2호 두 가지이다. 투자대상의 실재성 파악 및 유효성 검증, 현황 파악 등을 목적으로 하는 실사는 이날부터 약 1개월 간 진행되며, 결과는 판매사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앞서 판매사들은 환매 중단에 대한 책임을 물어 라임자산운용 측에 펀드 실사를 요구해온 바 있다. 펀드에 대한 실사 공지는 이에 대한 답변으로 해석되며, 라임자산운용 측은 “실사 과정에서 판매사와 협력하겠다”며 “환매 연기된 펀드의 고객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투자 자산의 관리 및 회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