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건설협회, ‘중동 진출 전문가 협의회’ 개최

부동산 입력 2019-11-01 14:37:35 수정 2019-11-01 14:49:39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해외건설협회는 지난달 30일 서울 서소문동 협회 대회의실에서 ‘제2차 중동 진출 전문가 협의회’를 개최했다. /사진=해외건설협회]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해외건설협회는 지난달 30일 서울 서소문동 협회 대회의실에서 최근 중동지역에서 수주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기업의 진출을 확대하는 방안을 찾기 위해 2차 중동 진출 전문가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중동 정세 및 건설시장 전문가를 초청해 중동지역의 주요 현안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또 국내 기업의 수주 활동 시 애로 및 건의사항 개진을 통해 중동시장을 효과적으로 공략할 수 있는 전략 도출을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이날 협의회에는 국토교통부, 외교부 담당관 등 정부 부처와 한국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LH 등 관계기관이 참석했다. 또 대우건설, 대림산업, 삼성물산, 현대건설, GS건설 등 중동 진출기업 담당자 등 모두 20여명이 참여했다.

 

인남식 국립외교원 교수는 이란, 사우디, 터키를 중심으로 한 최근 중동지역 정세 동향을 설명했다. 아울러 중동지역의 지정학적·정치적 위험에 따른 진출 전략도 제시했다. 참석자들은 이라크와 이란 등을 둘러싼 미국, 러시아, 중국 등의 입장과 전망 등에 관한 전문가의 견해에 대해 질의하고 의견을 청취했다. 관련 토론도 활발히 이뤄졌다.

 

해외건설협회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기업의 중동지역 진출 활성화를 위해 현안을 살펴보고 대응책 마련 등을 위해 반기별로 협의회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국내외 전문가 및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우리 기업을 위한 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