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합병 위한 자금 전액 확보… “합병절차 순항”

증권 입력 2019-11-01 08:46:05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에이치엘비의 100% 자회사인 HLB USA가 10월 31일 장마감후 공시를 통해 1,880억원의 유상증자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유상증자대금 납입일은 11월 5일이며 유상증자 목적은 에이치엘비와 엘리바의 합병이다.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에이치엘비는 엘리바와의 합병을 위한 최대 난관으로 꼽힌 재원 마련 방안을 마련하게 됐다. 합병을 위해 필요한 자금 전액을 유상증자형태로 확보함으로써 양사간 합병은 이제 정해진 행정 절차만 남게 됐기 때문이다. HLB USA는 이번 유상증자 대금을 재원으로 HLB의 신주를 인수하게 되며, 인수한 HLB주식을 1년간 보호 예수 형태로 보관한 후 엘리바의 기존주주에게 지분 비율대로 교부하게 된다. 합병 실무를 담당하는 회사 관계자는 “HLB USA에 대한 유상증자대금 조달과 해외투자신고 및 외국인투자등록인가 등 제반신고와 행정적 인허가절차 진행에 당초 계획보다 며칠 더 소요됐지만, 11월 말까지 무난히 종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이치엘비는 이번 합병의 최대 수혜자가 될 전망이다. 항암신약 후보물질인 리보세라닙의 중국 외 전 세계 권리를 보유하고 있는 엘리바를 합병하게 됨으로써 사실상 직접 바이오 사업을 영위하게 된 것은 물론, 항암신약 개발회사로 변신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안기홍 에이치엘비 부사장은 “에이치엘비와 엘리바의 관계가 지분투자 관계라는 한계가 있었으나, 이번 합병으로 사실상 한 회사가 됐다”며 “이에 따라 에이치엘비의 바이오 사업이 탄력을 받게 됨은 물론, 대외적인 위상과 가치 제고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 역시 “이번 삼각합병은 에이치엘비,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엘리바의 모든 주주들에게 대단히 유익한 거래”라며 “합병 이후 HLB Bio 사업의 회사별 시너지를 극대화함은 물론 항암신약으로서의 리보세라닙의 가치를 극대화하는데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