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쌍문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주택 115세대 들어선다

부동산 입력 2019-10-31 13:15:37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서울 지하철 4호선 쌍문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주택 115세대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제11차 역세권 청년주택 수권분과위원회를 열고, 도봉구 쌍문동 88-2번지 일대 쌍문지구 중심 지구단위계획 결정을 수정 가결했다고 31일 밝혔다. 쌍문역 인근 부지 612㎡에 역세권 청년주택 총 115세대를 짓는 내용이다. 향후 지구단위계획 결정이 고시되면 해당 사업지에서 청년주택 사업이 가능하게 된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만 19∼39세 무주택 청년과 신혼부부 등에게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하는 임대주택을 말한다. /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