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사우디 리야드 지역 장애아동에 재활기구 기증

부동산 입력 2019-10-29 08:52:47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포스코건설]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포스코건설이 포스코 1% 나눔재단 과 함께 지난 28일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위치한 장애인학교(Disabled Children’s association)에 재활기구를 전달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학교에는 12세 이하 장애아 100명이 공부하고 있다.

 
이번 기증은 지난해 청각장애 아동을 위한 재활치료 교구를 제공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이번에는 소아마비 장애아동 재활치료 교구 외에도 성장기의 정서 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시청각 멀티미디어실을 마련해 줬다.
 
조병욱 사우디 대사관 대사는 “포스코건설의 장애 아동을 위한 재활기구 기증에 감사드린다”며, “이러한 활동으로 사우디아라비아와 한국의 우호 관계가 더욱 좋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글로벌 기업시민으로서 해외에서도 실천 가능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서 전개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지구촌’을 만들어가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기증식이 열린 수도 리야드(Ryadh)에서 북동쪽으로 약 380km 떨어진 주바일(Jubail) 지역에서 사우디 최대 석유회사인 아람코 등 3개의 국영기업이 모여 용융유황사업을 추진 중이며, 이 중 약 4,500억원 규모의 황이송 설비 철도공사와 기계공사를 맡고 있다.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