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블록체인 굴기’에 비트코인 폭등…Shh 블록체인 메신저 ‘주목’

증권 입력 2019-10-28 09:55:48 수정 2019-10-28 09:56:29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블록체인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하자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메신저 등 관련 기술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미국 암호화폐거래소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26일(현지시간) 비트코인 가격은 40% 이상 수직 상승하며 1만달러를 넘어섰다. 시 주석이 블록체인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비트코인 가치가 재조명되면서 가격이 급등한 것이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로이터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제18차 집단 학습을 주재한 자리에서 블록체인 기술 혁신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 주석은 “중국의 영향력을 높이기 위해 블록체인 표준화에 대한 연구가 중요하다”며 “블록체인과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이 긴밀히 통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발언은 그동안 중국이 암호화폐를 금지해오고 있었기 때문에 암호화폐 가치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암호화폐 전문가들은 글로벌 2위 경제대국인 중국의 지도자가 암호화폐에 대한 긍정적인 입장 표명을 하자 의미가 크다고 받아들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가 자체적으로 암호화폐 개발에 속도를 낼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위원장이자 팍스넷의 블록체인 자회사 쉬(shh)코리아의 전하진 대표는 “중국이 미래 핵심사업으로 블록체인을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으로 블록체인을 근간으로 하는 암호화폐 산업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전 대표가 이끌고 있는 블록체인 기반 메신저 쉬(shh)는 최근 블록체인 메신저의 핵심기술에 대한 특허를 확보했다. 지난 15일에는 쉬(Shh) iOS의 베타서비스를 론칭하는 등 본격적인 서비스 제공을 앞두고 있다. iOS에 앞서 론칭된 ‘쉬’ 구글 안드로이드 앱은 소셜 카테고리 인기 차트 급상승 앱 3위를 차지하는 등 높은 시장의 관심을 받고 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