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특허공제 702개 기업 가입…특허 안전망 자리매김

산업·IT 입력 2019-10-24 10:17:18 수정 2019-10-24 10:21:08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서울경제TV]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기술보증기금은 50일 만에 총 702개 기업이 특허공제 상품에 가입했다고 24일 밝혔다. 시행 초기 가입 기업 쇄도로 지식재산금융 시장의 새로운 상품으로 안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기보는 올해 1월 특허공제사업 위탁 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 7개월여 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지난 8월 29일 특허분쟁 및 해외출원 등으로 발생하는 중소·중견기업의 지식재산 비용 부담을 분산, 완화할 수 있는 ‘특허공제상품’을 출시했다.
 

특허공제상품은 기업 간 상호부조에 기반해 공제가입자의 납부금을 재원으로 운영하는 방식으로, 공제가입자는 국내외 심판·소송, 해외출원 등 지식재산 비용이 발생하면 해당 비용을 대여 받고 사후에 분할해 상환할 수 있다. 중소·중견기업이면 누구나 가입이 가능하고, 매월 부금을 최소 30만원부터 최고 1,000만원까지 납부해 최대 5억원까지 적립할 수 있다. 지식재산대출은 공제가입 1년 후부터 받을 수 있으며, 대출 한도는 부금적립액의 5배까지 가능하다.
 

사업시행 초기 시중은행 적금보다 높은 수준인 2%의 부금이자율을 지급하는 등 가입자 유치를 위한 노력을 통해 중소·벤처기업을 중심으로 가입 기업수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올해 목표로 했던 가입기업 1,000개 유치도 무난히 달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허공제 가입 1호 기업인 ㈜디자인파크개발의 김요섭 대표이사는 “최근 경쟁사와의 특허무효심판 및 소송에 대응을 위한 대비책으로 특허공제상품에 가입했으며, 특허공제가 우리기업들의 지식재산 보호를 위한 안전장치로 자리 잡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종배 기보 이사는 “글로벌 기술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서 기술의 혁신과 선점은 기업의 생존과 국가 경쟁력 확보를 위한 필수 요소”라며 “점차 치열해지는 기술 경쟁 속에서 특허공제는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진출 지원과 지식재산 보호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IP금융제도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