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뱀, BTS 드라마 제작 속도 박차

증권 입력 2019-10-21 10:34:11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드라마 제작사 초록뱀미디어가 내년 공개 예정인 ‘방탄소년단 드라마’(가제)가 순항 중이다. ‘방탄소년단 드라마’는 연출 선정 과정과 함께 본격적인 캐스팅에 들어가고 있다.

17일 방송업계에 따르면 ‘방탄소년단 드라마’는 김수진 작가가 집필을 맡아 방송 분량의 4분의 1 수준의 대본을 마무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진 작가는 ‘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 ‘눈이 부시게’와 ‘조선명탐정 : 사라진 놉의 딸’ ‘상의원’ 등으로 유명하다. 올해 집필한 ‘눈이 부시게’는 한지만, 김혜자 주연을 맡아 시청자들의 ‘인생 드라마’로 호평을 받았다.

김 작가가 캐릭터의 감정선을 잘 담아내는 만큼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성장 과정을 잘 그려낼 것으로 기대된다. ‘방탄소년단 드라마’는 방탄소년단의 세계관과 7명의 멤버들이 처음 만났던 시절의 이야기를 담는다. 초록뱀은 드라마 집필이 속도를 내고 있어 연출자를 확정한 뒤 본격적인 배우 캐스팅에 들어갈 예정이다.

증권업계는 초록뱀이 연출자와 캐스팅을 마무리 한 뒤 글로벌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기업과 협상을 시작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넷플릭스를 비롯해 디즈니와 애플 등의 OTT 들이 아시아 시장 공략을 위해서는 한류 콘텐츠가 필요해서다.

초록뱀은 ‘신입사관 구해령’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을 비롯해 넷플릭스에 콘텐츠를 공급한 경험이 있다. 그동안의 경험을 바탕으로 내년 ‘방탄소년단 드라마’를 비롯해 MBC ‘그 남자의 기억법’ 등 총 4편의 드라마를 제작할 계획이다.

드라마 업계 관계자는 “초록뱀이 OTT 기업과 협상을 시작하면 PPL(간접광고)도 본격적으로 유치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 드라마 수익화의 새로운 모델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