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해보험, 3,750억원 유상증자 단행…"재무건전성 개선"

금융 입력 2019-10-21 08:41:59 수정 2019-10-21 08:43:36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롯데손해보험]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롯데손해보험(대표이사 최원진)이 지난18일 3,750억원의 유상증자를 빅튜라(유)와 (주)호텔롯데를 대상으로 ‘제3자배정’ 방식으로 단행했다고 21일 밝혔다. 
 

롯데손보는 보통주 1억7,605만6,320주를 발행가액 2,130원으로 신주 발행해 발행주식이 총 3억1,033만6,320주로 증가했다. 이중 롯데손해보험 최대주주 빅튜라(유)는 3,562억5,000만원을, (주)호텔롯데도 롯데손해보험과 지속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187억5,000만원을 출자했다.

이를 통해 롯데손해보험의 RBC는 194.9% 수준으로 높아져 금융당국의 권고치인 150%를 크게 상회하게 됐다. 롯데손보는 "2020년 퇴직연금 리스크의 RBC 100% 반영과 2022년 IFRS 17, K-ICS의 도입 등 제도 변화에 대비할 수 있는 재무건전성을 갖추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유상증자는 기준일 현재 관련 법령에 따라 산정된 기준 주가와 동일한 수준에서 이루어지는 ‘시가발행’ 방식으로 이뤄졌다./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