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오성첨단소재, 식약처 의료용 대마 지역별 거점센터 마련 소식에 강세

증권 입력 2019-10-16 10:29:31 수정 2019-10-16 10:41:04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오성첨단소재가 식약처의 의료용 대마 지역별 거점센터 마련 소식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 


16일 오전 10시 27분 현재 오성첨단소재는 전 거래일 대비 3.88% 오른 268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식약처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 서면질의에서 내년부터 지역별 거점센터를 두고 환자들이 의료용 대마를 수령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역 거점약국에서 의료용 대마 의약품 수령 시 지역별 공급시간 편차가 크게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한 가운데 식약처가 내년부터는 지역별 거점센터를 두고 지역별 공급시간 편차 등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식약처는 환자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해 지난 3월 뇌전증치료제인 CBD-OS(Cannabidiol oral solution)를 긴급도입 품목으로 인정했다.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부분과 관련, 국내 제조 허용 여부는 UN의 칸나비디올에 대한 통제물질 지정 해제, 대마 의약품 허가에 대한 사회적 합의 등을 전반적으로 살펴보고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성첨단소재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손잡고 의료용 대마 효과 입증 연구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세계 최초로 뇌 질환 분야에서의 의학적 효능을 검증했다고 밝힌 바 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