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마크, 美 3대 통신사 ‘T-Mobile’에 키즈폰 판매

증권 입력 2019-10-16 10:23:56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인포마크 키즈폰 모습.[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인포마크가 미국 키즈폰 시장에 진출한다고 16일 밝혔다. 


인포마크 키즈폰은 미국 3대 통신사 중 하나인 ‘T-Mobile(티모바일)’을 통해 출시하게 됐으며, 1차로 약 5,700개 T-Mobile 대리점에서 제품을 판매하게 된다.     

특히, 미국 시장은 우리나라 인구수 대비 6배 이상의 큰 시장 규모를 갖고 있어, 인포마크는 향후 키즈폰 수출 물량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제품은 손목시계 타입의 어린이 전용 웨어러블 폰으로 LTE 통신망을 사용하고 고해상도 원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6개의 주요 메뉴 아이콘을 한 화면에서 보여주는 UI(사용환경)를 구현하여 사용자 편의성을 강화했다.


주요 기능으로는 △전화 및 문자 △실시간 위치전송 △SOS 긴급연락 △안심 존 설정 △걸음 수 체크 등이 있다. 또한 부모(보호자)의 앱에서 연락처 설정, 학교 및 집 등 안심 존 설정, 실시간 위치 확인, 게임 가능 시간대 설정 등이 가능하다.  


T-Mobile은 Verizon, AT&T를 잇는 미국의 메이저 통신사로 8,300만명(2019년 2분기 기준)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최혁 대표는 “미국 메이저 통신사에 제품을 공급하는 것은 자사의 기술력 및 품질을 인정받은 결과”라며 “미국 최대 쇼핑 기간인 추수감사절, 블랙프라이데이, 크리스마스 시즌을 앞두고 있어, 공급 물량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포마크는 2014년 국내 최초로 키즈폰 ‘준’을 론칭했다. 현재까지 기능, 성능 및 디자인을 개선한 준 시리즈를 잇달아 출시하며 국내 키즈폰 시장 1위를 기록 중이다. 지난 2016년부터 노르웨이에 이어 호주에도 키즈폰을 수출하고 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