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美 레이시온과 ISTAR 사업 MOA 체결

산업·IT 입력 2019-10-16 08:38:28 수정 2019-10-16 08:38:52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대한항공]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대한항공이 세계적인 방산업체이자 영국 ISTAR 원제작사인 미국 레이시온(RayTheon)과 협력을 맺는다. ISTAR(Intelligence Surveillance Target Acquisition and Reconnaissance)은 정보·감시, 표적획득 및 정찰을 위한 항공기를 말한다.

이를 위해 대한항공은 지난 15일 성남공항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서 레이시온과 ISTAR 도입사업 기술협력을 위한 합의서(MOA)를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수근 대한항공 기술부문 부사장과 로이 아즈베도(Mr. Roy Azevedo) 레이시온 우주 항공부문 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합의 각서는 ISTAR 도입 사업 참여를 위해 대한항공, 레이시온 간 설계 및 개조, 비행시험 분야 등에 상호 독점적으로 사업 및 기술 부문에서 협력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대한항공 이수근 부사장은 “국내 최고의 항공기 성능개량 및 MRO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대한항공과 세계 최고의 임무장비 기술을 보유한 레이시온과의 협력을 통해 우리 군의 감시정찰 능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레이시온 로이 아즈베도 사장은 “오늘날의 위협 환경에서는 몇 초만에 모든 것이 달라질 수 있다. 우리 Multi_INT 솔루션은 한국군 지휘부가 필요한 때에 필요한 정보를 확실히 얻을 수 있도록 한다. 여러 센서와 첨단 통신 시스템을 결합하여 의사 결정 우위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양사는 본 협약을 통하여 우선 한국 ISTAR 사업 공동 참여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며, 한국 및 해외시장의 후속군수지원을 포함하여 한국군에 필요한 기타 기술 분야에서의 협력 확대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