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텍, 이스라엘 유비젼社와 ‘자폭형무인기’ 국내 개발 협력

증권 입력 2019-10-15 10:17:22 수정 2019-10-16 09:09:18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유비젼의 자폭형무인기 히어로시리즈 사업협력 강화 및 범위확대

해외 첨단 무기 국산화를 통한 방위력 향상의 기회

자폭형무인기 히어로30가 발사 대기중에 있다.[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유도무기 및 항공우주 전문 방위산업체 퍼스텍이 ‘ADEX 2019’에서 글로벌 자폭형무인기 선두주자인 이스라엘 유비젼(Uvision Air Ltd)사와 자폭형무인기 ‘히어로(Hero)-시리즈’ 협력 확대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퍼스텍은 이번 협의를 통해 지난 ADEX 2017에서 유비젼과 MOA를 통해 체결한 히어로시리즈의 한국독점마케팅과 히어로시리즈 국내 판매를 넘어 국내 개발 및 한국군 군수 지원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자폭형무인기 사업은 지난 6월 방위사업청이 국외 획득을 목표로 ‘자폭형무인기’ 사업공고를 통해 본격화되고 있으며, 히어로시리즈 중 하나인 히어로-30은 후보 기종 중 하나다.


특히 히어로-30은 휴대가 용이하고 단거리 정찰과 공격을 동시에 할 수 있는 복합무인기로 원거리 및 밀집 지역 표적 대응이 가능하다. 또한 실시간 영상전송이 가능한 데이터 링크(Data Link) 기능도 갖추고 있어 다양한 특수작전(비정규전· 대테러전 등)에 활용이 가능하여 전 세계 여러 국가에 배치, 활용되고 있다


손경석 퍼스텍 대표는 “히어로는 우리 군의 게임 체인저(game changer)인 드론봇 전투체계에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며 “지난 9월 사우디아라비아 원유 생산시설의 드론 피격과 같은 사건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퍼스텍이 미래 핵심 무인체계인 무인화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에 본사를 둔 유비젼은 군수용 무인기 및 유도무기시스템을 설계, 개발 및 제조하는 업체로 복합무인기와 같은 첨단무기를 전문적으로 생산하고 있다.


한편, 퍼스텍은 서울공항에서 10월 15일부터 20일까지 개최되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19(Seoul International Aerospace & Defense Exhibition 2019)에 참가해 자폭형무인기 히어로시리즈와 함께 자회사 유콘시스템의 무인항공기, 자사의 유도무기 등 첨단무기를 전시하고 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