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규제 피해 지방으로”…거제·울산 원정투자↑

부동산 입력 2019-10-09 12:09:50 수정 2019-10-10 08:38:28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조선업 침체와 공급과잉으로 집값 내림 폭이 컸던 경남 거제와 울산 등에서 서울 거주자의 원정투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의 매입자 거주지별 주택 매매 거래 통계를 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경남에서 거래 신고된 주택 가운데 서울 거주자가 매수한 경우는 총 585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96)에 비해 47.7% 증가했다.

 

올해 8월까지 경남지역 주택 전체 거래량이 24,846건으로 지난해 동기(25,022) 대비 감소했고, 서울과 경남을 제외한 다른 지역 거주자의 매입 건수 역시 14.4% 줄었는데 서울 거주자의 매수만 유독 큰 폭으로 늘었다.

 

집값이 장기 하락했던 거제시는 서울 거주자의 주택 매수 건수가 올해 8월까지 총 15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4)보다 526%나 증가했다. 거제시와 서울을 제외한 기타지역 거주자의 주택 매수 건수는 44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00)보다 25.3% 감소했는데 서울 거주자의 매수 비중만 대폭 증가했다.

 

울산도 마찬가지다. 올해 서울 거주자가 울산 주택을 매입한 건수는 총 11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85)보다 34% 증가했다. 이 가운데 울산 남구는 서울 거주자의 매수 건수가 53건으로 전체의 절반 가까이 차지했다. 지난해 동기(24)보다는 120.8% 증가한 수치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울산·거제는 물론 장기간 집값이 하락했던 곳곳에서 원정 투자수요가 유입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울산의 경우 남구와 같은 부촌과 중구 재개발 구역 등지에 외지인 투자가 많이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