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가경쟁력 13위 기록…ICT 글로벌 리더”

경제·사회 입력 2019-10-09 11:55:47 수정 2019-10-10 15:59:01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우리나라 국가경쟁력이 세계 13위를 기록했다.

 

9일 세계경제포럼(WEF)2019년 국가경쟁력 평가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국가경쟁력 종합 순위는 141개국 가운데 13위로 집계됐다고 기획재정부가 밝혔다. 이는 지난해보다 두 단계, 2017년 대비 네 단계 오른 것이다.

 

싱가포르가 미국을 제치고 종합 1위에 올랐다. 미국은 2위로 주저앉았다. 이외에도 홍콩, 네덜란드, 스위스, 일본, 독일, 스웨덴, 영국, 덴마크가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의 국가경쟁력은 주요 선진국 가운데서도 상위권에 속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소속 36개 회원국 중 10번째로 순위가 높았다.

 

노동시장 순위가 올해 전년보다 3계단 하락한 51위로 집계됐다. 기업 활력 순위는 지난해 22위에서 25위로 밀려났다. 창업 비용과 창업 준비 기간, 파산회복률, 파산법률체계 등은 물론 창조적 아이디어를 수용하는 기업항목도 순위가 하락했다. 오너리스크를 받아들이는 심각도를 설문 조사한 오너리스크에 대한 태도순위는 지난해 77위에서 올해 88위로 떨어졌다.

 

ICT 보급과 거시경제 안정성은 지난해에 이어 모두 1위를 기록했다. 인프라(6), 혁신역량(6), 보건(8) 등도 최상위권 성적을 보였다. 시장규모(14), 금융 시스템(18), 제도(26), 기술(27) 순위도 상위권을 차지했다. WEF는 한국을 두고 “ICT 부문을 이끄는 글로벌 리더라면서도 도전하는 기업가정신 고양과 노동시장 이중구조·경직성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