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회사채 수요 예측 흥행…1,500억 증액

부동산 입력 2019-10-09 09:54:30 수정 2019-10-10 08:33:01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SK건설은 지난 73년물 회사채가 수요 예측에서 흥행에 성공해 총 1,500억으로 증액 발행 공시했다고 9일 밝혔다. 발행금리는 민간채권평가회사에서 제공한 금리(민평금리) 대비 0.31%포인트 낮춰 오는 11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SK건설 관계자는 지난 2일 진행한 SK건설의 회사채 수요 예측에서 모집 금액 800억원의 4배가 넘는 약 3,3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특히 자산운용사 등 기관투자가의 참여 비중이 대다수를 이뤘고, 발행금리도 2%대로 진입하면서 금리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SK건설 제160회 회사채(신용등급 A-)3년 만기물로 오는 14일 발행된다. 대표 주관사는 SK증권과 NH투자증권이고, 인수단은 미래에셋대우와 DB금융투자가 맡았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