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中企 판로 개척 앞장…스마트비즈엑스포 개최

산업·IT 입력 2019-10-08 14:16:14 수정 2019-10-08 14:18:2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스마트비즈 엑스포’에 참가한 중소기업이 바이어와 상담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중소기업의 판로 개척에 힘을 쏟고 있다.  삼성전자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2019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스마트비즈 엑스포’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중소기업 판로 개척을 돕기 위한 행사로 올해로 4회째를 맞았다. 삼성전자로부터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받은 130여개 기업이 참가한 가운데 8일 부터 오는 11일까지 진행된다.
 

롯데마트를 비롯해 베트남의 한국식품 전문 유통기업인 ‘케이마켓(K-Market)’,미국의 ‘아씨(Assi)’ 등 국내외 70여개 온·오프라인 유통업체의 구매 담당자들도 참석해 기업들과 일대일 상담을 진행한다. 또 참가기업의 제품 브로슈어 사진 촬영, 홈쇼핑MD의 마케팅 멘토링, 전문 리포터의 현장 취재를 통한 홍보 등도 지원한다. 특히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받는 모기업과 협력회사가 동참하는 ‘패밀리혁신’ 프로그램에 참여한 4개 기업의 ‘패밀리혁신존’도 운영해 다른 기업들이 벤치마킹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총 1,086개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을 지원했왔다. 지난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5년간 중소기업 2,500개를 지원할 계획이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