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월 통합재정수지 22조 적자…국가채무 700조 육박

경제·사회 입력 2019-10-08 10:55:08 수정 2019-10-08 11:10:36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올해 들어 8월까지 통합재정수지 적자가 관련 통계 집계 이래 최대를 기록했다.


기획재정부는 8일 ‘월간 재정동향 10월호’를 통해 올해 1∼8월 누계 통합재정수지가 22조3,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1∼8월 누계 통합재정수지는 2009년과 2014년, 2015년에도 적자를 기록한 바 있지만 적자 규모가 이처럼 커진 것은 관련 통계를 낸 이래 처음이다. 통합재정수지 월별 통계는 1999년 7월부터, 1∼8월 누계치는 2000년부터 작성됐다. 통합재정수지는 지난 3월부터 누계기준으로 역대 최대 적자 규모를 연달아 기록하고 있다. 같은 기간 통합재정수지에서 4대 보장성 기금을 제외한 관리재정수지는 49조5,000억원 적자였다. 이 같은 재정수지 적자는 지방 재정분권의 효과로 총수입이 줄고 추경예산 조기집행으로 지출은 늘어난 데 따른 결과라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올해 1∼8월 총수입은 326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5,000억원 줄었다. 우선 누계 국세 수입이 209조5,00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조7,000억원 감소했다. 1∼8월 누계 국세수입이 전년 동기보다 감소한 것은 2014년(2,600억원 감소)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지방 재정분권 기조 속에 지방소비세율이 15%로 인상되면서 부가가치세 수입이 2조5,000억원 감소한 영향이라고 기재부는 봤다.


정부의 1년 치 세금 목표율 대비 지금까지 실제로 걷은 금액을 뜻하는 ‘예산기준 세수 진도율’은 71.1%로, 1년 전보다 1.5%포인트 떨어졌다.

1∼8월 세외수입은 16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조6,000억원 줄었다. 기금수입은 100조2,000억원으로 4조8,000억원 늘었다.


누계 총지출은 348조9,00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7조8,000억원 증가했다. 


한편 국가채무는 8월 말 기준 697조9,000억원으로, 전월보다 5조7,000억원 늘었다. 정부가 예산 집행 실적을 관리하는 ‘주요 관리대상사업’의 8월 말까지 집행실적은 225조8,000억원으로, 집행률은 77.4%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3조원(1.4%포인트) 초과 집행이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금융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