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이디, 2차전지 자회사들 올해 사상최대 실적 전망

증권 입력 2019-10-02 14:22:43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아이디는 600억원의 자금유치를 통해 올해 공격적 투자를 단행한 2차전지 사업이 주요 고객사의 수요증가에 힘입어 사상 최대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2일 밝혔다.

자회사 지이(GE)의 영업이익이 400%까지 늘어나는 등 2차전지 부문 자회사들의 올해 실적이 최대규모에 이를 전망이다. 이아이디는 현재 2차전지 사업 자회사로 지이(GE)와 케이아이티(KIT)를 두고 있다. 회사는 특히 영업이익이 400% 수준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이(GE)에 주목하고 있다. 지이(GE)는 올해 7월 이아이디가 210억원에 인수한 자회사로 국내 유일의 2차전지 제조 전체공정을 설비하는 전문기업이다. 물류 설계 핵심인 레이아웃 기술과 4D 시뮬레이션 등 차별화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덕분에 올해 예상 매출액은 전년 매출액인 340억원의 100%를 넘게 증가한 약 700억원으로 예상하고 있다. 올해 수주기록도 지난해 매출액을 훌쩍 상회했다.

이아이디는 GE와 2차전지 사업 부문에서 시너지를 확보하기 위해 지난 8월 케이아이티를 160억원에 인수했다. 2차전지 양극재 생산공정 장비 제조업체인 케이아이티는 양극재 생산공정 중 파우더 시스템(Powder System) 장비 제조분야에서 국내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대기업 중심의 안정적 거래처를 확보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2차전지 제조공정 중 소성로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가진 노리다께사가 케이아이티의 장비를 적극 적용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각각 25%와 100% 수준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수주잔고도 500억원 이상을 확보하고 있다.

이아이디 관계자는 “신사업인 2차전지 사업이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면서 회사는 올해가 본격적인 성장의 발판을 마련한 한해가 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면서 ”전기차와 2차전지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2차전지 업체의 증설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에 향후 실적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