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속한 고령화로 진료비 급증…작년 첫 2조 돌파

경제·사회 입력 2019-09-30 19:59:14 수정 2019-10-04 18:13:12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급속한 고령화로 치매 환자가 늘면서, 지난해 치매진료비가 처음으로 2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민주평화당)이 보건복지부에서 받은 ‘치매 진료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치매진료비는 총 8조8,330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특히 지난해 치매진료비는 처음으로 2조원을 돌파했으며 2014년과 견줘서 67%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치매 환자 수는 2014년과 비교해서 5년간 71% 늘었습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는 치매국가책임제를 표명한 만큼 치매 환자와 가족의 비극을 근절하고, 치매환자 부양을 가족이 떠안아야 하는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대책 마련에 속히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훈규기자 cargo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