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서 자율주행차 주행…규제자유특구 본격 시동

산업·IT 입력 2019-09-30 15:49:48 수정 2019-09-30 16:03:36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30일, 세종시 자율주행차 특구 시범운행지에서 자율차 사용화 서비스를 위한 합동 현장점검이 시행되고 있다./사진제공=중기부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가 규제프리존에서 자율차 상용화 서비스를 위한 본격 시동을 걸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세종특별자치시는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에서 합동 현장 점검을 실시했다고 30일 밝혔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과 이춘희 세종시장, 국토교통부 등 관계 부처와 특구 사업자 관계자들은 세종시 BRT 도로 중 미운행 구간인 시범운행 지역에서 자율주행차에 시승하는 등 사업 안전성 전반을 점검했다. 이번 점검은 세종시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의 실증특례 이행과 안전대책 등을 점검·보완하기 위해 기술전문가, 관련 부처, 옴부즈만 등으로 구성된 규제자유특구 현장점검반의 첫 행보다.
 

지금까지는 자율주행차가 다른 차량과 함께 도로를 주행하거나 공원 내에서 주행하는 것이 불가능했지만, 올해 7월 세종시가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정해지면서 BRT 일부 구간 등에서 단계별 실증을 거쳐 실제 승객이 탑승하는 주행이 가능해졌다. 세종시는 내년 1단계 사업으로 자율주행 시범운행을 통해 안전성과 사업화 가능성을 높이고, 2021년 2단계 사업으로 실증구간과 서비스를 확대해 2022년 이후 자율주행 서비스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이번 현장점검을 시작으로 전국 7개 규제자유특구에 대해 이행상황과 안전대책을 점검 및 보완하기 위한 ‘규제자유특구 현장점검반’을 운영할 계획이다.
 

김학도 차관은 “규제자유특구가 규제를 뛰어넘어 혁신에 도달하기 위한 활로가 돼 신기술과 신산업의 청사진을 우리에게 제시할 것”이라며 “국민 안전과 환경을 먼저 고려한 규제혁신이 우선인 만큼 관계 부처, 지자체 등과 함께 하나하나 꼼꼼히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이춘희 시장은 “내년 연말에는 BRT 도로 및 도심 공원 내에서 시민들에게 자율주행셔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성공적이고 안전한 실증을 통해 세종시를 ‘자율주행 상용화 거점 도시’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