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노사공동 ‘착한 책방’캠페인…도서 2,000권 기증

산업·IT 입력 2019-09-30 08:56:1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기술보증기금은 노사 공동으로 진행한 ‘착한 책방’ 캠페인을 통해 임직원으로부터 기증 받은 도서 2,000여권을 ‘서울강서구립 가양도서관’에 전달했다고 30일 밝혔다. ‘착한 책방’은 임직원들이 소장한 우수서적을 도서관에 기부하는 사회공헌 캠페인으로 책장 속에 잠자는 우수서적을 후배 세대와 공유해 지식과 지혜를 나누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캠페인은 지난 7월부터 약 한 달간 진행됐다.

기보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마련된 책 2,000여권을 서울강서구립 가양도서관에 직접 전달했고, 도서관 개관 4주년 기념음악회 행사 중에 도서 기증식이 열렸다. 기증식에는 채수은 기보 노조위원장, 조규대 기보 전무이사를 비롯해 김란희 가양도서관 관장, 강서구청 관계자 등 약 250명이 함께 했다. 도서 기증식에 참석한 채수은 기보 노조위원장은 “지역구민의 책 읽는 분위기 조성과 독서문화 활성화에 도움이 되고, 지역의 많은 청소년들이 도서관을 찾아 양질의 책을 읽고 미래의 꿈나무로서 성장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기보 관계자는 “공공기관으로서 나눔 문화를 실천하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기보는 작년 3월 사내 도서실에서 보관 중이던 도서 7,900여권을 본점 인근 종합사회복지관에 기증해 지식 나눔을 실천한 바 있다. /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