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소경제 확대 속도…관련 기업투자 매력적

증권 입력 2019-09-26 16:03:07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부가 수소경제 구현의 일환으로 수소충전소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환경부는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확보한 예산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정부세종청사 등에 수소충전소 12곳을 구축하기로 했다. 지난 8월 9일부터 9월 17일까지 사업자 공모 및 제안서 평가를 거쳐 민간사업자를 선정하고, 수소충전소 구축비용의 50%(최대 15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선정된 민간사업자는 수소에너지네트워크(HyNet) 등 4개사로 2020년까지 10개 지역에 수소충전소 12곳을 설치한다.


세종청사 충전소는 지난 10일 현대자동차가 국회에 구축한 수소충전소에 이어 국가 주요시설에 구축하는 두 번째 사례다. 환경부는 정부세종청사 수소충전소가 완공되면 장거리를 이동하는 수소차 이용자들의 편의성이 높아지고, 정부청사에 방문하는 지자체, 공공기관 중심으로 수소차 보급이 늘어날 것이라고 보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혁신성장 정책의 핵심 사업 중 하나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수립해 추진해나가고 있다. 오는 2040년까지 수소차 290만대를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내년도 수소경제 지원예산은 올해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약 5,000억원에 달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수소차로 외부 일정을 소화하면서 “수소차가 열게 될 우리 일상의 변화와 경제 효과에 기대가 크다”고 언급했다.


해당 소식에 국내 수소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들의 주가도 수소경제 구현 기대감에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도 “향후 자율주행차는 전력소모가 크기 때문에 배터리 전기차는 한계가 있다”며 “수소전기차가 자율주행에 적격인 플랫폼”이라고 언급해 수소 경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강윤구 데일리머니 전문가는 “수소 충전소 구축에 대한 소식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하여 전반적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수소 관련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들이 많기 때문에 실질적인 수혜 기업을 선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수소차 개발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은 아직 미비하기 때문에 친환경차 산업에 대한 글로벌 동향을 살펴야 한다'면서도 "미세먼지 저감대책 및 친환경 에너지 사업의 일환이라는 점에서 매력적인 투자처”라고 조언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