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모, 내달 1일 국내 최초 운전자 없는 ‘완전자율주행’ 택시 공개

산업·IT 입력 2019-09-26 08:48:20 수정 2019-09-26 08:52:56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에스모’가 다음달 1일부터 8일간 서울시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 앞 특별 전시장에서 ‘나브야(NAVYA)’의 ‘오토넘 캡(AUTONOM CAB)’을 전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오토넘 캡은 6인승 자율주행 택시 모델로, CES 2018에서 첫 시연한 이후 유럽·미국·호주 등에서 총 25대가 실증 테스트 중인 5단계 완전자율주행 차량이다. 

5단계 완전자율주행 차량은 운전자가 없이도 모든 상황에 시스템이 대응해 주행한다. 운전석·핸들·페달 등이 필요 없어 탑승자만 있고 운전자는 없는 형태다. 현장에서는 스크린을 통해 나브야의 자율주행 차량 영상을 관람할 수 있다.


에스모 관계자는 “’오토넘 캡’이 국내에서 공개 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핸들과 운전자가 없는 자율주행 차량에 탑승해볼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토넘 캡은 서울 전시 종료 후 대구로 이동해 전시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 기간 동안에는 차량 이름 공모 이벤트도 진행한다. 추첨을 통해 100명의 당첨자에게는 소정의 상품을 제공한다.


에스모는 지난 7월 나브야에 2,000만 유로(한화 약 263억원)의 전략적 투자를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나브야는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 셔틀버스 상용화에 성공해 차량을 개발하고 생산하는 기업으로, 현재까지 전세계 20여 개국에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150대 판매했다. 에스모는 한국을 포함해 일본·중국 등 동북아시아 지역에서의 나브야 자율주행 차량 판매 및 관련 서비스를 독점한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부동산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