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 여파 작년 사망자수 역대 최대

경제·사회 입력 2019-09-24 20:14:46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해 사망자 수가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 사망자의 절반 가까이는 80세 이상이었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사망자 수는 약 299,000명으로 전년과 비교해 4.7% 증가했습니다.

이는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83년 이후 가장 많은 규모로, 1일 평균 사망자 수는 저년보다 36명 늘어난 819명이었습니다.

남성 사망자 수는 약 161,000명으로 전년보다 4.4% 늘었고, 여자 사망자 수는 약 138,000명으로 4.9% 증가했습니다.

통계청은 인구 구조의 고령화와 기상 악화의 영향을 역대 최대 사망자 수의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