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보험사 RBC비율 282.4%…"3월말 대비 8.5%p 상승"

금융 입력 2019-09-23 12:00:00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지난 6월말 보험회사의 요구자본 대비 가용자본 비율(RBC)이 282.4%로 나타났다.
 
23일 금융감독원은 보험회사의 재무건전성을 측정하는 지표인 RBC비율이 지난 3월말에 비해 8.5%p 상승했다고 밝혔다. 보험업법에서는 이 지표를 100% 이상으로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RBC 비율이 높아진 원인은 시장금리가 하락한 데 따른 기타포괄손익이 7.7조원 늘어나고 2019년 2분기 당기순이익 1.6조원이 시현되면서 가용자본이 총 9.7조원 증가한 게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가용자본이란 보험사가 리스크에 대한 손실금액을 보전할 수 있는 자본량을 말한다.


또, 퇴직연금계정의 신용·시장위험액이 추가 반영되고 운용자산 증가 등에 따른 신용·시장위험액이 1.5조원 늘어나는 등 요구자본이 총 1.9조원이 증가하면서 발생했다. 올해 6월부터 퇴직연금(원리금보장형) 계정의 신용·시장위험액 반영 비율이 기존 35%에서 70%로 상향됐기 때문이다.


현재 RBC비율이 높은 생명보험회사는 푸르덴셜(505.1%), 교보라이프(453.2%), 오렌지라이프(428.0%) 순이며, 전분기 대비 RBC비율이 크게 늘어난 생보사는 처브라이프(+39.1%), 교보생명(+30.5%), 푸르덴셜(+23.7%)순이다. 손해보험회사 가운데 RBC비율이 높은 곳은 다스법률(962.3%), 스위스리(529.4%), 알리안츠글로벌(414.9%) 순이었다. 전분기 대비 RBC 상승률로 보면, 엠지손보(+21.6%), 메리츠손보(+19.0%), 제너럴리(+17.3%) 순으로 높았다.


금감원은 "6월말 현재 보험회사 RBC비율은 282.4%로 보험금 지급 의무 이행을 위한 기준인 100%를 크게 상회한다"며 향후 RBC비율 취약 등이 우려되는 경우 자본확충 및 위기상황분석 강화 등을 통해 선제적으로 재무건전성을 제고하도록 감독하겠다고 설명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