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호주 우드사이드와 수소분야 R&D 협력

산업·IT 입력 2019-09-19 11:06:39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17일(현지시각) 채희봉(오른쪽 첫 번째) 가스공사 사장과, 최양미(〃 두 번째) 가스공사 기술사업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가스텍(Gastech) 2019’에서 호주 에너지 기업인 우드사이드사와 ‘Green Hydrogen Project 공동 연구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사진제공=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는 17(현지 시각) 미국 휴스턴에서 열리고 있는 가스텍(Gastech) 2019’에서 호주 에너지 기업인 우드사이드(Woodside)사와 ‘Green Hydrogen Project 공동 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행사에는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과 피터 콜먼 우드사이드 사장을 비롯해 양사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가스공사와 우드사이드는 2016‘R&D 분야 협력관계 구축 및 가스산업 전 부문에 대한 포괄적 기술협력 양해각서를 맺고 지속 교류해 왔으며, 특히 지난해부터는 미래 에너지인 수소산업 분야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그리고 이의 일환으로 이번에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친환경 수소 생산·저장·운송·유통 등 전 밸류체인에 걸친 기술·경제적 타당성을 검토하기 위해 ‘Green Hydrogen Project’를 추진한다.

 

양사는 이번 협약으로 본격적인 연구 시행을 위한 협의체(운영위원회 및 기술자문위원회)를 신설·운영하고 실무진 정기회의 및 세미나·워크숍 등 다양한 협력 증진 프로그램을 마련하기로 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부 에너지 전환 정책 및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추진에 발맞춰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수소 생산·공급 인프라를 조성하는 데 필요한 제반 분야의 연구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