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디케이, 이차전지 제조장비 분야 확대로 IPO 도전

증권 입력 2019-09-19 10:15:36 수정 2019-09-19 10:15:50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대형디스플레이 제조업체 ㈜엘디케이(LDK)는 2차 전지 제조장비 분야로의 매출을 확대하며 기업공개에도 도전장을 낼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엘디케이는 2009년 창업하여 아몰레드(AMOLED)와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설비개발 및 양산을 주 사업으로 하며, FPC 본딩(Bonding) 장비를 국내 글로벌 휴대폰 기업에 납품하고 있다또한 3D(EDGE)폰의 단점인 파손방지를 위한 Glass UV보호필름 부착 스마트폰디스플레이용 라미네이팅(Laminating) 장비 개발에도 성공하면서 올해 장비 납품을 확정하였으며 내년에도 추가 납품을 계획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 휴대폰 시장의 엣지폰화에 맞춰 3D(EDGE)폰 출하용 Glass 공정에서 전면에는 보호필름, 배면에는 아몰레드 차폐필름 3D(EDGE)Glass형상에 맞춘 라미네이팅(Laminating) 설비를 국내 및 중국 고객사에 수주 중에 있다.

 

엘디케이는 지난 2016년 하반기 자동차용 2차전지 제조라인 주요 설비를 개발한 바 있다독자적인 기술로 파우치형 2차 전지 제조에 필요한 LEAD TAB BONDING 장비 개발에 성공했다위 장비는 2차 전지의 주요 부품인 메탈과 필름을 롤(Roll) 단위로 공급하여 커팅된 메탈에 필름을 접합하는 장비다. 전량 일본 수입에 의존해 왔으나 2017년부터 당사의 LEAD TAB BONDING 장비 개발로 대기업 1차 벤더인 고객사에 납품하고 있다.

 

엘디케이는 지속적으로 기존 제품의 향상 및 업그레이드를 통해 시장 점유율을 넓혀가고 있다이에 2차전지용 LEAD TAB BONDING 장비 경우도 2017년도에는 국내 최초로 6초 생산설비 제작을 시작했다. 회사 관계자는 "2018년도에는 3.5초 설비로 설비 성능을 40% 향상을 시켰으며, 2019년에는 설비성능을 40% 향상시키는 2.5초 설비를 개발해 수주했다"고 전했다. 이어 "2차전지분야에서 가장 큰 단점인 화재발생을 차단하는 LEAD TAB 생산 설비를 최초로 독자적으로 개발하였으며, 현재 고객사에서 제품 신뢰성 평가 진행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전 세계적으로 2차전지분야에 있어서 2020년부터 본격적인 설비투자와 2차전지 생산이 진행됨에 따라 향후 엘디케이는 폭발적인 성장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의 매출의 
주력은 아몰레드를 이용한 DISPLAY 분야의 엣지폰 폴더블폰용 정밀 자동화 설비로써, 중국B사와 T사를 비롯한 국내 휴대폰 글로벌사에 납품하고 있다
아울러 고객사 현지화 전략에 맞춰 2014년에는 베트남 법인을 설립했으며, 2018년에는 중국법인도 설립하여 현지에서 고객 맞춤형으로 영업과 기술지원을 하고 있다.

 

회사 측은 전년도 매출을 넘었으며올해는 300억원 이상의 매출이 예상돼 창업 후 최대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임대경 대표는 “2차 전지 사업분야에서는 파우치타입 제품을 진행하며 향후 시장 확대를 준비 중에 있다며 “2021년에는 매출 600억원을 달성하며 기업공개에도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