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증권, 실보유물량 1,000배 주문 실수

증권 입력 2019-09-18 17:48:39 수정 2019-09-18 20:08:25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서울경제TV

전자증권제도 시행 첫날이었던 지난 16일, 한국투자증권 창구를 통해 존재하지도 않는 유령채권 주문이 나오는 일이 발생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 보유 물량의 1,000배에 달하는 채권 매도 주문이 시장에 나온 것인데, 다행히 이 주문은 거래까지 이뤄지지는 않았습니다.


이들 주문의 매도 물량은 총 800억원 어치로, 회사채 총 발행액인 510억원을 훌쩍 넘는 수준입니다.


한투증권 관계자는 “전자증권제 시행으로 전산시스템을 바꾸면서 개발자가 실제 금액의 1,000배가 입력되도록 설정을 잘못해 벌어진 일”이라고 설명했고,


거래소 측은 “거래소 시스템은 발행금액을 넘어서는 주문을 거부하게 돼 있는데, 이번 주문은 발행액보다 적은 금액으로 나뉘어 나와 주문을 걸러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