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소재·부품·장비 기업 M&A 등 다각적 지원"

금융 입력 2019-09-17 17:25:09 수정 2019-09-17 17:30:01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7일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제조회사 (주)아이원스를 방문해 생산설비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제공=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7일 "인수·합병(M&A) 등 국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이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도록 다각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취임 후 첫 기업 현장 방문에 나선 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경기도 안성시에 있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제조회사 ㈜아이원스를 방문해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업 5개사 등 관계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은 위원장은 "정책금융과 시중은행의 적극적인 지원 노력을 통해 기업의 경영 안정과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는 것이 시급한 숙제"라며 "특히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은 우리 경제와 산업의 기초 체력을 좌우하는 매우 중요한 기반"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와 산업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안정적인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려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자립도를 높이고,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각계의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실제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생산량은 2001년 240조원 규모에서 2017년 786조원 규모로 성장했지만, 자체 조달률은 2018년 현재 반도체가 27%, 디스플레이가 45% 수준으로 해외 의존도가 높은 상황이다. 지난달 5일부터 이달 6일까지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은 피해 기업 등에 총 5,39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은 위원장은 "금융위는 일본 수출규제의 영향을 받는 기업이 경영상 어려움을 겪지 않고, 우리 소재·부품·장비 산업이 충분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소재·부품·장비 산업 등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마련한 정책금융 프로그램도 최선을 다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달 출범한 해외 M&A·투자 공동지원 협의체를 통해 우리 기업이 우수한 기술을 체득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해나갈 것"이라며 "소재·부품·장비 부문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기 위한 전용 펀드(가칭  소재·부품·장비 펀드)도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 참석한 업체 관계자들은 기술 개발과 사업화 단계에서 겪은 자금난을 언급하며 금융 부문의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또한, 수출 규제 관련 기업은 아직은 일본 수출 규제의 영향이 제한적이지만, 수출 규제 장기화에 대비해 수입선 다변화, 대체 생산을 위한 적극적인 자금 지원을 요청했다.
 

한편, ㈜아이원스는 삼성, LG 등 국내 대기업뿐만 아니라 반도체 장비 세계 1위 업체인 미국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Applied Materials)에 납품하는 업체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