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전쟁’ LG화학·SK이노 CEO, 첫 회동에도…"입장차 확인"

산업·IT 입력 2019-09-16 15:59:42 수정 2019-09-16 15:59:51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전기차 배터리 기술 유출을 놓고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최고경영자(CEO)가 16일 오전 만났다.

업계에 따르면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과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대표는 서울 시내 한 호텔에서 만나 의견을 나눴다. 배석자 없이 CEO 둘이 만났지만 이날 양사 간 합의문은 나오지 않았다. 관계자에 따르면 양사 간 입장차를 확인했고 구체적인 합의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만남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중재해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산업부 차관급 인사가 참여할 것이란 예상도 나왔으나 양사 CEO만 자리했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의 사과를 전제로 합의점을 찾아보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SK이노베이션은 인력 스카우트를 통한 기술 유출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LG화학은 올해 4월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영업비밀 침해 등으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US ITC)와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SK이노베이션도 LG화학과 LG전자를 상대로 이달 초 ITC 등에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 정새미기자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