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중국 5G 로밍서비스 개시

산업·IT 입력 2019-09-16 09:00:00 전혁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중국 차이나유니콤과 제휴 맺고 16일부터 서비스 제공

16일부터 LG유플러스가 차이나유니콤과 제휴를 맺고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중국 이동통신사업자 차이나유니콤과 제휴를 맺고 5G 로밍서비스를 제공한다. 차이나유니콤은 가입자 3억200만명을 보유한 중국 3대 통신사 중 하나다.


LG유플러스는 16일 한국시간 0시부터 자사 5G 고객을 대상으로 5G 로밍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서비스 정식 개시는 차이나유니콤 콩식 5G 상용화 시점인 9월 말에 맞춰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4월 LG유플러스와 차이나유니콤은 5G 로밍 연동에 대한 협의를 마치고 6월부터 중국 현지에서 5G 로밍 테스트를 진행해왔다. 시범 상용망 연동이 지난달 16일 완료됨에 따라 LG유플러스 5G 가입자들은 9월 16일부터 중국에서 5G 로밍을 이용할 수 있다.


5G 로밍 서비스는 LG전자 V50씽큐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우선 적용된다. LG유플러스는 향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갤럭시S10·노트10 이후 단말 모델을 이용하는 고객도 중국에서 5G 로밍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제로' 요금제를 가입하고 중국을 방문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가 비용 없이 5G 데이터 로밍을 이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5G 로밍 서비스 초기 단계이며 국가 수가 제한적인 점을 고려해 고객이 부담없이 경험할 수 있도록 기존 LTE 로밍 요금과 동일하게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는 유럽 및 아시아 등 해외 이동통신 파트너들과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5G 로밍 제공 국가가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후 고객의 로밍 이용 경험을 분석하여 별도 5G 로밍 요금제를 검토할 계획이다. /전혁수 기자 wjsgurt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전혁수 기자 경제산업팀

wjsgurtn@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