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실업급여 수급자, 5년래 최대 전망”

경제·사회 입력 2019-09-13 14:36:46 수정 2019-09-16 14:28:25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인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이 올해 실업급여를 처음 받는 퇴사자가 2015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할 것이라고 13일 전망했다.

실업급여는 180일 이상 고용보험에 가입한 근로자가 해고·권고사직·계약 만료 등 비자발적으로 퇴사할 경우 지급된다. 실업급여를 처음 받는다는 것은 사실상 처음으로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김 의원은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올해 1∼7월 실업급여 수급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실업급여를 처음으로 받은 사람이 82만3,659명이었다고 밝혔다.

이는 2018년 전체 실업급여 첫 수급자 103만 559명의 80% 수준이다. 현재와 같은 속도라면 올해 첫 수급자는 전년도를 훌쩍 넘길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김 의원의 설명이다.

실업급여를 처음으로 받은 수급자는 2015년 93만 8,050명·2016년 95만 1,604명·2017년 94만 5,627명으로 90만명대를 유지하다가 지난해 100만명을 돌파했다.

김 의원은 “올해 들어 실업률이 6개월 연속 4%대를 기록하는 등 고용 불안정이 이어진 탓”이라며 “올해 1∼7월 전체 실업급여 수급자 수도 109만 5,483명에 달해 지난해 수급자 수인 139만 597명을 웃돌 것”이라고 덧붙였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